백수의 이런저런 이야기

몇몇분이 압축된 프로그램때문에 문의를 주셔서 답변은 다 못해드리고... 그러다 보니 제가 느끼는 우리나라 소프트웨어의 현실을 적고자 합니다... 각 사용자 마다 틀리지만 제가 느끼는 소프트웨어의 현실은 한마디로 참담할뿐입니다...ㅜㅜ

 

우리나라도 예전에 비해 많이 발전했지만 요즘 인터넷 해킹으로 인한 전산마비사태로 아시겠지만... 외국에 비해 보안이 많이 취약합니다.

 

우선 V3에 대해서 이야기 해보려고 합니다. 제 개인적 컴퓨터에는 깔지 않습니다..^^;; 보통 아바스트 프로를 결제 해서 사용하는데요. 일반 외국산에 비해 약합니다.

 

어떤분들은 국산을 이용해야 하지 않겠냐고 하시겠지만...제경험상 남의 컴퓨터 고쳐줄때 빼고는 개인컴에는 사용하지 않습니다... 예를 들어서 예전 전산실에서 일할때였습니다. 서버용 백신으로 V3 사용한적있는데... 분명 최신으로 업데이트 하는데도 바이러스에 노출되더군요...^^;; 백만원 넘는 백신쓰는데도 그래서 다시 뒤엎었던 기억이...보통 제컴터에 바이러스 걸리면 보통 밀어 버리기때문에요... 그전에 하도 밀어서 바이러스에 걸릴걱정은 없는듯합니다...--;; 바이러스 걸렸다고 하더라도 삭제를 각오하고 치료해야 합니다. 치료했더라도 재부팅 하면 남아있을 확률이 높기때문입니다.. 그나마 이스트의 알약보다는 좋다고 생각합니다..

 

다음으로 이스트 소프트웨어 입니다.

처음에 공개용 압축인 알집으로 선풍적인기를 가지고 있다가 커서 여러가지 만들죠...

한마디로 형편없습니다...--;; 제 의견으로는요...

알약... 해외에서 가끔 옆공장이나 사장님 친구분들이 컴터들고오면 꼭 이스트소프트웨어가 하나씩은 깔려있더군요..

알약... 오류가 많아서 가끔 지멋대로 업데이트 중지되고...했던 업데이트 또하고... 업데이트끝나고 나서 업데이트하면 또 업데이트 하더군요...ㅎㅎ 전에는 이스트 소프트사의 알집인지 알약인지 깔려있으면 데몬시디를 이용한 오피스나 어도비 프로그램은 포기 했어야 했습니다.. 100% 설치 오류가 났었거든요.. 아마도 제가 이스트 소프트웨어 포기한 2, 3년전 까지도 버그 리포트를 보내도 고칠생각을 안하더군요... 그런데 버그 리포트를 제가 5~6년 전부터 몇번인가 보냈는데도  고칠생각이 었는지 그냥 폼으로 버그리포트 만든건지...  사람들이 물어보면 그나마 나은 안철수꺼 이용하라고 합니다... 뭐 카드 결제할사람만 뺴고 공짜 좋아하니까요...

 

 

 

 

 

 

 

 

 

Comment +1

  • 만인 2014.04.07 00:34

    Windows Server를 사용하는 사용자가 많지 않아서 그럴까요? 서버용 백신은 년간 수십만원으로 비싼 느낌을 줍니다. 이스캔은 서버이건 일반 윈도우건 가격차이를 두지 않습니다. 저렴하지만 세계 시장에서 높은 순위를 유지하고 있고, VB100, VB-TEST 등 여러 국제 백신 테스트 기관의 인증과 수상도 지속적으로 받는 높은 수준의 백신이랍니다. 윈도우 서버용, 리눅스 서버용 다 있고, 3~5만원 정도 가격입니다